내가 땅을 만들고 그 위에 사람을 창조하였으며 내가 친수로 하늘을 펴고 그 만상을 명하였노라 [사 45:12]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성경과 기독교 HOME > 자료실 > 성경과 기독교
<리뷰>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 : 확증된 역사적 사실
(The Resurrection of Christ - The Best-Proved Fact in History)
Henry Morris

부활의 중요성 (Importance of the Resurrection)

죽음으로부터 다시 살아나신 예수 그리스도의 육신의 부활은 기독교의 최종적 승리를 장식하는 것이다. 그리스도의 말씀은 물론이고, 그의 사도들이 하신 말씀이나 사역의 모든 내용들도, 그 중요도 측면에서 볼 때, 부활의 그것에 미치지 못한다. 만약에 부활이 없다면, 기독교는 허구의 종교가 되는 것이다. 그러나 부활이 확실하다면, 예수 그리스도는 틀림없이 하나님이시며, 크리스천의 신앙은 절대 진리에 대한 믿음이 되는 것이다.

우리 인간의 최대의 적인 죽음은 예수 그리스도만을 빼고는 모든 인간을 정복했다. 아무리 현명한 사람도 죽음을 속일 수는 없다. 아무리 큰 부자라도 죽음으로부터 자유를 살 수는 없다. 또 아무리 힘센 사람도 죽음을 굴복시킬 수는 없다. 무덤은 언제나 승리한다. 그리고 모든 사람은 조만간 다 흙으로 돌아가게 되어있다.

사실상 죽음의 불퇴전의 승리는 사람에 대한 것만이 아니고, 모든 사물에 대해서도 그러하다. 동물도 죽을 것이며, 식물도 죽는다. 심지어 모든 생물체의 종 전체가 퇴화하다가, 마침내 멸종할 수도 있다. 사람과 마찬가지로, 도시나 국가도 태어나서 한 때나마 성장하다가 사라지곤 한다. 가정이나 승용차, 그리고 의복까지도 닳고 해지다가, 결국에는 제 주인처럼 흙으로 돌아간다. 심지어 우주 자체도 팽창 수축하다가, 종국적인 '죽음의 열'을 향해 나아간다.

바로 이 쇠퇴와 죽음의 보편적 권세의 지배하게 있는 인생을 성경에서는 '썩어짐의 종노릇'이라고 불렀다(로마서 8:21). 과학은 죽음을 '열역학 제2법칙'으로 인식하고 있다. 동시에 엔트로피(entropy, 무질서도) 증가의 법칙으로 알려져 있는 이 법칙은 과학에서는 일종의 보편법칙으로 인식되어있고, 이 법칙의 굴레를 벗어나는 예외는 전혀 관측된 적이 없다. 이 법칙을 간단히 요약하면, 모든 시스템은 질서에서 무질서로 변질되는 경향이 있어서, 스스로 마모되어 결국에는 죽는다는 것이다. 그래서 한 시스템에서 무질서의 척도인 엔트로피는 항상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썩어짐과 죽음의 보편성은 오히려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이 갖는 절대적 유일성을 극명하게 드러내는 표시이기도 하다. 그리스도를 제외하고 모든 사람들, 물론 위인이나 성인들까지도 안 죽은 사람은 없다. 석가모니, 마호메트, 조로아스터, 공자, 씨이저, 마르크스... 등 나름대로 세계에 충격적인 영향을 끼쳤던 사람들도 모두 다 죽었다.

그러나 예수 그리스도는 다시 살아나셨다! 물론 그도 보통 사람들처럼 죽었으며, 또 매장됐었다. 그러나 다른 사람들과는 달리 그는 음부에서 다시 돌아와 당신 자신의 육신의 몸으로 부활하셨다. 그리고 그의 썩지 않은 몸으로 무덤에서 나오신 이후 영원히 살아계신다! 이 일이야말로 하나님의 창조 이후, 기적 중의 최대의 기적인 것이다. 그리고 그 기적은 예수 그리스도가 스스로도 단언하셨던 바대로, 당신 자신이 하나님이셨기에 이루실 수 있었다.

짧은 본 고찰(考察)에서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에 대한 실제적인 증거들을 적게나마 주의 깊게 살펴보기로 하겠다. 만약에 이 모든 사건들이 망상에 불과하고, 나사렛 예수가 죽음에서 진정 다시 살아나시지 못했다면, 그 때엔 그도 결국에는 죽었던 다른 위인들과 조금도 다르지 않을 것이다. 그는 오히려 그들보다 더 못할 수도 있다. 그것은 그가 스스로의 절대적 신성을 걸고 죽음에서 부활하리라고 했던 약속으로 인해서, 허풍쟁이 아니면, 미친 사람이라고 낙인찍혀 마땅해질 것이기 때문이다.

한편, 만약에 그의 부활이 진정으로 역사상 논증될 수 있는 사실이었다면, 그 때엔 그의 주장뿐만 아니라, 그의 약속도 입증된다. 죽음은 결국 최대의 승리자가 아니고, 패배한 적에 불과해진다. 

죽은 자 가운데서 부활하심으로 말미암아 우리를 거듭나게 하사 산 소망이 있게 하시며(베드로전서 1:3).

...이제 그리스도께서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 그리스도 안에서 모든 사람이 삶을 얻으리라(고린도전서 15:20,22).

 

기독교 신앙의 기초 (The Foundation of Christianity)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이 없었다면, 기독교 교회도 없었으리라는 것은 너무도 자명하다. 그들의 교주가 보잘 것 없는 죽음으로 죽었다면, 그의 제자들은 극도로 혼란에 빠져, 자기네 목숨 보전에 급급했을 것이다. 그런 상황 하에서는, 그들은 남을 설득하여 그들을 따르게 할 수는 없었을 것임은 물론이고, 기독교 신앙의 교사로서의 사역을 계속하는 것은 엄두도 못 내었을 것이다.

그러나 예수 그리스도께서 다시 사셨다는 확신을 가졌기에, 그들은 방방곡곡을 누비면서,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공표하며, 수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살아있는 그들의 주님을 믿게 할 수 있었던 것이다. 사도행전을 한번 읽어보면, 초기 교회의 설교에서 부활의 의미가 얼마나 중요했던가를 알 수 있다. (참조: 사도행전 2:22-36; 3:13-18; 4:10-12,33; 5:29-32; 10:37-43; 17:23, 30-32; 23:6; 24:14-16; 25:19; 26:68, 22-23: 등등).

이에 못지않게 사도들의 서한에서도 부활의 의미는 중요했다. (예 로마서 1:3,4; 6:39; 고린도전서 15:1-58; 고린도후서 4:10-14; 갈라디아서 2:20; 에베소서 1:19-23; 빌립보서 2:5-11: 골로새서 2:12; 데살로니가전서 1:10; 4:14; 디모데전서 3:16; 디모데후서 2:8-11; 히브리서 13:20; 베드로전서 1:21; 등등). 부활이 뚜렷하게 강조되지 않은 곳에서도 부활의 내용은 언제나 당연한 것으로 되어 있었다. 성경의 마지막 책 요한계시록은 그 첫 장을 열면, 예수님을 죽은 자들 가운데서 먼저 나신...자로 확인하고 있고, 이어서 당신 자신이 곧 산 자라 내가 전에 죽었었노라 볼지어다 이제 세세토록 살아있어 사망과 음부의 열쇠를 가졌노니 라고 밝히고 있음을 본다.(요한계시록 1:5, 18).

 

부활의 예언들 (Predictions of the Resurrection)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에 제자들은 완전히 허를 찔렸었다. 그리스도가 죽은 다음 그들은 한 가닥의 희망도 갖지 못했던 것이 명백하다. 실제로 그들은 예수님을 만나서는 환영을 보고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두려워했다고 전해진다.(누가복음 24:37).

그런데 그들은 성경과 그리스도의 말씀을 통해서, 그가 죽을 것이며, 또 다시 살아날 것임을 알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실제로 다시 살아나신 그를 만났을 때, 하나같이 이와 같았던 것이다. 나중에 예수님은 그들에게, 내가 너희와 함께 있을 때에 너희에게 말한 바 곧 모세의 율법과 선지자의 글과 시편에 나를 가리켜 기록된 모든 것이 이루어져야 하리라 한 말이 이것이라 하신 적도 있었다.(누가복음 24:44).

비록 피상적인 독자한테는 구약에 있는 그의 부활에 관한 예언들이 명백하게 들리지 않을는지 모르지만, 이스라엘에서 성경을 성실하게 연구한 사람들이라면, 그 내용을 정확하게 이해할 것이다. 창세기 3:15, 시편 2:7, 시편 22:14-25, 시편 30:29, 시편 40:13, 시편 110:1, 시편 118:21-24, 이사야 53:9-12, 호세아 5:15-6:3, 스가랴 12:10, 등등에서 보이는 예언들을 주의 깊게 읽어보면, 장차 오실 메시아는 죽음에 처해졌다가, 다시 살아나신다는 예언을 확실히 알 수 있을 것이다.

심지어 구약에서 부활의 말씀을 그에 해당하는 예언으로 해석할 수 없는 사람도 예수 그리스도께서 직접 하신 말씀에서 이 뜻이 명백하게 담긴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참조: 요한복음 2:19. 마태복음 12:38-42, 17:22-23. 20:17-19, 26:30-32, 요한복음 10:17-18, 16:16, 그리고 4복음서의 많은 말씀들).

한 가지 확실한 것은 그의 제자들이 부활의 이야기를 제 나름의 상상으로 꾸며낼 수는 없었다는 사실이다. 예상과는 달리 그들은 부활에 관한 그 많은 예언을 성경과 그리스도의 입을 통해서 듣고 마음의 준비가 되어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실제로는 부지부식 간에 부활을 예상치 못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러던 그들이 마침내 부활을 확신하게 되었다는 사실이 부활을 간증한다고 할 수 있다.

 

빈 무덤 (The Empty Tomb)

제자들이 확인한 부활의 첫 번째 증거는 텅 빈 무덤이었다. 그리고 이 증거는 지금까지 설명이 되지 않는다. 베드로와 요한이 무덤 속을 들여다보고, 놀라운 일을 목격했다. 요셉과 니고데모가 예수의 시신을 겹겹이 감쌌던 세마포는 여전히 그곳에 있었다.(요한 19:39, 40). 그리고 시신만이 빠져나가 사라지고, 폭삭 주저앉은 수의만이 그대로 남겨진 채로 있었다. 그 때에 요한이 무덤 안에 들어가 보고 믿더라(요한복음 20:8) 라는 기록으로 보아, 그들도 놀랬던 것은 당연하다. 현장에서 느꼈던 요한의 의심과 두려움은 당장에 놀라운 믿음으로 변했다. 폭삭 주저앉은 수의를 보고, 십자가에 못박혔던 그리스도의 육신이 다시 살아나서, 세마포의 묶음을 빠져나가, 영원한 생명의 세계에 오르셨다는 사실말고는 달리 해석할 길이 없었다!

베드로와 요한은 요한의 집으로 내달렸다. 그 놀라운 소식을 예수의 어머니 마리아에게 알려주려고 그랬을 것이다.(참조. 요한복음 19:27, 20:10). 얼마쯤 후에 무덤에 먼저 왔었던 여인들이 무덤 안으로 들어갔다. 그리고는 그들도 또한 무덤이 비어있음을 알게 되었다.(누가복음 24:3).

무덤이 비었다는 사실은 그리스도의 부활이 영혼만의 부활이 아니고, 육신의 부활이었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 있다. 영혼의 부활이라는 주장은 실질적으로 자가당착에 빠진다. 영혼은 죽지 않으므로 '부활'이 있을 수 없기 때문이다. 사실상 부활은 육신을 실제로 떠났던 영혼이 육신으로 되돌아왔을 때 일어난다.

빈 무덤의 간증이 너무도 극명한 까닭에, 그리스도의 적들은 어떻게든 그리스도의 부활을 깔아 뭉개버리기 위하여, 사람을 아연실색케 하는 수많은 황당한 설명들을 고안해냈다. 그 첫 번째 고안은 제자들이 시신을 훔쳤다는 허구이다.(마태복음 28:11-15). 그따위 설명은 얼토당토하지 않은 말임은 너무도 당연하다. 제자들은 제 목숨이 아까워 다들 몸을 숨기는 일 말고는 다른 생각을 할 마음의 여유가 없었던 상황이었다. 더욱이 밀폐된 그 무덤 입구를 큼직한 바위덩어리가 가로막고 있었던 데다가, 로마 병사들의 경비도 삼엄했을 것이다.(마태복음 27: 62-66).

이 허구만큼이나 무모하다고 할 수밖에 없는 황당한 다른 고안들 가운데 하나는, 예수가 십자가 위에서 죽었던 것이 아니고, 다만 쇠잔한 몸을 지탱하지 못한 나머지, 졸도 상태에 빠져 있었다는 주장이다. 예수는 죽었던 것으로 오해되어 매장되었다가, 무덤 속에서 의식을 되찾고 일어나서, 무덤을 떠났다는 줄거리다. 그토록 쇠잔한 상태에 있던 그가 어떻게 그럴 수 있었다는 것인가? 시신을 겹겹이 감싼 세마포와 몰약의 엄청난 무게를 그가 어떻게 떨쳐버릴 수 있었으며, 로마의 봉인을 부수고, 무덤 입구를 막고 있는 큼직한 바위를 굴려버리고, 망을 보던 로마 병사를 어떻게 물리치고, 제자들을 찾아낼 수 있었다는 것인가? 이 어이없는 허구를 지지하는 사람들한테까지도, 이 이론은 일고의 가치조차 없다는 것은 너무도 명백하다. 그 뿐만 아니다. 수없이 얻어맞으시고, 무의식 상태에서 다시 십자가에 매달려 피를 다 흘리시고, 감당할 수 없을 만치 쇠약해진 예수가 어떻게 겁에 질린 제자들 속에 온전한 모습으로 변하여 나타나서, 그들을 위무할 수 있었겠는가? 백보 양보해서 그랬다고 쳐도, 그는 조만간에 다시 쓰러져, 결국에는 죽을 수밖에 없을 것이기에, 그 이후의 부활의 설교는 허위가 아니면, 위선 이외에 아무것도 아닌 것이다.

이 모든 조작들과는 달리, 그가 십자가에서 죽었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는 사실이다. 빌라도는 로마 백부장에게서 이 보고를 받았다.(마가복음 15:43-45). 로마 병사의 창끝은 그의 죽음을 확인하기 위해서, 그의 옆구리를 잔인하게 꿰뚫어 (요한복음 19:34) 곧 거기서 피와 물이 나오게 하였다고 하는 내용으로 보아, 그의 심장이 완전하게 주저앉아버렸음을 증언하고 있다.

막달라 마리아를 필두로 하여, 베드로와 요한, 그 다음에 다른 여인들이 모두 엉뚱한 무덤에 들어갔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토록 멍청한 실수는 생각조차 할 수 없는 일이다. 특히 당시 그곳에는 다른 무덤은 전혀 없었던 것이다! 그곳은 아리마대의 요셉이 소유하고 있던 정원으로서(마태복음 27:60, 요한복음 19:41), 다른 사람의 무덤은 전혀 없었다고 기록되어있다.

그 뿐만 아니다. 만약에 시신이 여전히 어디엔가 묻혀있었다면, 로마나 유대 당국에 의해 어렵지 않게 예수님의 시신을 내놓을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 주가 지난 후, 무리를 이룬 많은 사람들이 부활의 설교를 듣고 예수를 영접할 때, 로마와 유대 당국은 새로운 기독교 신앙의 확산을 막으려고 온갖 노력을 다 써봤으나, 전적으로 실패하였던 것이다. 이 때에 그들이 그냥 예수의 시신을 내놓기만 했어도, 기독교도들의 부흥운동은 하루 밤새에 송두리째 괴멸되고 말았을 것이 아닌가! 그런데 그들은 그것을 할 수 없었다. 무덤에서 다시 살아나신 예수는 바로 그 몸으로 천국에 오르셨기 때문이다.

 

부활하신 그리스도의 나타나심 (The Appearance of Christ)

무덤이 비어있었다는 증거만이 전부가 아니다. 예수님이 무덤을 떠나신 이후, 최소한 열 번에 걸쳐, 여러 곳에서 제자들은 부활하신 그들의 주님을 실제로 만났던 것이다. 아마 그의 나타나신 순서는 아래와 같이 되었던 것 같다.

막달라 마리아에게 (요한복음 20:11-18; 마가복음 16:12)

다른 여인들에게 (마태복음 28:8-10)

베드로에게 (누가복음 24:34; 고린도전서 15:5)

엠마오로 가는 노상에서 두 사람에게 (누가복음 24:13-35; 마가복음 16:12)

열 명의 제자들에게 (누가복음 24:36-43; 요한복음 20:19-29)

여드레 후 열한 명의 제자들에게 (요한복음 20:24-29)

디베랴 바닷가에서 일곱 명의 제자들에게 (요한복음 21:1-23)

오백여 그를 뒤좇는 형제들에게 (고린도전서 15:6)

야고보에게 (고린도전서 15:7)

승천하는 곳에서 열한 명의 제자들에게 (사도행전 1:3-12)

그밖에도 예수 그리스도는 한 명 또는 그 이상의 제자들에게 여러 번 나타나셨다. 실제로 누가는 해(害)받으신 이후에 또한 저희에게 나타내사 사십일 동안 저희에게 보이시며 하나님 나라의 일을 말씀하시니라 라고 했다.(사도행전 1:13). 그는 확실히 스데반에게 나타내셨으며(사도행전 7:56), 마지막으로 그는 드디어 바울에게도 나타나셨다.(사도행전 9:38, 고린도전서 15:8). 그리고는 다시 한번은 요한에게 나타나셨던 일이 있다.(요한계시록 1:12-18).

자, 그런데 회의론자들은 여섯 곳에서의 나타났던 상황들에서 다양한 모순점이 드러난다고 지적하면서, 부활 후 그리스도의 나타나신 증거들을 부인하려 노력하였다. 그들의 지적한 내용은, 마태복음 28:8-20, 마가복음 16:9-20, 누가복음 24:13-15, 요한복음 20:11-21, 14; 사도행전 1:1-11, 그리고 고린도전서 15:5-8절의 기사들이다. 그리고 복음서의 저자들이 이야기를 꾸며냈다고 주장한다. 물론 겉으로 나타나는 단순한 사실만을 보면 이야기 속에는 많은 피상적 모순점들과 탈락이 나타날 수 있겠지만, 그것은 오히려 제자들이 그 어떤 모의 같은 불순한 일을 꾸미지 않았다는 명백한 증거일 수 있다. 만약에 그들이 이야기를 꾸며냈다면, 각 사람은 나머지 사람들과는 독립적으로 제 나름의 이야기를 꾸몄을 것임이 확실하다. 이 대목이 진정으로 놀라운 사실이다. 특히 지적되는 모순점들도 서로를 상세히 비교 분석하여보면, 봄눈 녹듯이 사그라지기 때문이다. 여러 명의 서로 다른 입장에 있는 목격자들이 제 각기 유리한 입장을 내세우는 증언들이 피상적인 모순점들을 드러낼 때, 그것들을 면밀히 비교 분석해보면, 문제가 오히려 더 잘 풀린다는 사실이 증언의 법칙처럼 알려지고 있음을 우리는 알고 있다. 이런 현상이 바로 부활에 대한 다양한 증언들의 경우에 해당한다.

부활 후의 예수 그리스도의 나타나심을 부인할 수 있는 마지막 한 가지 그럴듯한 책략은, 부활의 증언들을 몽땅 약물이나 최면 또는 히스테리가 원인이 된 단순한 망상이나 환상으로 몰아붙이는 것이다. 그러나 그 따위 황당한 가정은 확실히 자가당착적이다.

그들이 보았던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나타나심이 만약 망상이나 환상이었다면, 그 환상은 인류 역사상 유일무이한 현상이 될 것이기에, 최대의 주의를 경주한 정신분석적 논리적 정밀조사를 시도해봄이 옳을 것이다. 서로 다른 시간대에 서로 다른 집단 속에 섞인 수많은 개인들에게 나타나셨던 부활의 그리스도는 모두가 같은 모습이었다. 어떤 때에는 실내에서, 또 다른 때에는 실외에서, 언덕 위에서, 한 길 가에서, 또는 호숫가에서 그리고 다른 곳에서도 나타나셨다. 더욱이 그들은 애당초 예수를 찾으려는 생각을 전혀 하지 않고 있었던 상황이었다. 처음에는 어느 누구도 그를 알아보지 못했다. 그리고 그가 스스로를 그들에게 확신시키기 전에는, 그들은 최소한 한 번은 그를 실질적인 유령으로 오인하였다. 그는 그들에게 당신의 몸을 만져보게 하셨다. 그리고 그들은 그의 손에 상처를 알아보았다.(요한복음 20:27; 누가복음 24:39). 그들은 함께 식사하시는 예수님을 바라보기도 했다.(누가복음 24:41-43). 한 번은 5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동시에 그를 보았던 적도 있었다.(고린도전서 15:6), 그들 중 대부분은 그 때의 그의 나타나신 사실에 대한 증언이 필요할 때, 살고 있던 사람도 있었다.

이런 까닭으로 환상이었다는 이론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 이 모든 것으로 보아, 여러 번에 걸친 그리스도의 나타나심은 절대적으로 순수한 역사적인 사건으로 간주되어야 마땅하다. 빈 무덤과 더불어, 그가 모습을 나타내셨다는 사실은, 그의 부활을 어떤 역사적인 사실에 못지않게 확실한 역사적인 사건으로 귀착시키고도 남는다.

 

사도들의 증언 (The Witness of the Apostles)

사도들이 설교할 때에,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에 대해 더없이 진지하고 깊은 확신을 가지고 있지 않았다면, 그들이 실제로 그렇게 자신있게 예수님의 부활을 전했을 가능성은 조금도 없다. 그들이 비겁한 도망자로부터, 그리스도의 영으로 충만하여 그의 부활을 선언하는 담대한 설교자로 변신하는데 까지 걸린 시간은 그야말로 즉각적이었다. 그렇게 열정적인 설교를 하려면, 그들은 재산상 손실이나 엄청난 박해는 물론이고, 끝내는 생명까지도 걸어야한다는 것을 각오해야만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힘닿는 데까지 설교를 계속했다. 그들의 설교를 믿었던 군중들도 그들과 똑같은 박해를 받았다.

만약에 사도들이 이 모든 것을 조작했다면, 만약에 그들이 예수의 시신을 은닉하고 있었다면, 만약에 예수께서 어디에선가 병상에 누어 쇠잔한 생명을 겨우 이어가고 계셨다면, 혹은 만약에 그들이 모종의 음모를 꾸미고 있었다면, 또한 만약에 그들이 만나본 대상이 예수님이었는지, 아니면 그의 허깨비인지를 확신하지 못하고 있었다면, 과연 그들 모두가 (그들의 설교로 개종한 많은 사람들을 포함하여) 목숨을 내놓고 그와 같은 사기극을 계속할 수 있었겠는가? 거기에는 어느 누구도 감히 이 세상 것으로 믿어지지 않는, 그 무엇이 그들에게 있었음이 틀림없었다. 그런데 그 사건이야말로 세상 것이 아닌, 그런 것이었던 것이다!

빈 무덤과 더불어 여러 증거들, 부활의 그리스도의 거듭된 나타나심과 제자들의 변화, 출처 확실한 기록들, 그리고 당연히 2000년에 걸친 기독교 역사의 간증들을 종합하여 살펴본 견지에서, 러그비와 옥스퍼드의 역사 교수였던 세계적 역사학자인 토머스 아놀드(Thomas Arnold)와 같은 석학이 다음과 같이 말하는 것도 놀라운 일은 아니다.

”한 사람의 공정한 조사자가 알고 있는 한에서, 인류 역사에서 그리스도를 죽음에 이르게하셨다가, 죽은 자들 가운데서 다시 살리심으로써, 우리들에게 보여주신 하나님의 능력의 증거보다 더 확실하고 전폭적인 증거가 어떤 형태로서도 있었던 적은 단 한번도 없었다.”[1]  

이와 비슷하게, 유능한 법학자들 가운데 한사람이며, 확고한 증거요건의 구성 문제에 관한 최고의 권위자이고, 하버드 대학교의 법학과의 개척자인 시몬 그린리프(Simon Greenleaf)는 4 복음서를 객관적 증거물로서의 타당성 유무를 감안한 철저한 평가를 거친 후에 다음과 같이 결론을 내렸다.

아무튼, 예수가 실제로 죽음에서 다시 살아나지 않았다면, 그리고 그들이 확실히 알고 있는 것에 못지 않게 확실하게 이 사실을 알고 있지 않았다면, 그들은 자기들이 진술한 내용이 진실이라고 그토록 끈질기게 증언한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다.”[2]

그러므로 그리스도의 육신의 부활이 그 어떤 역사상의 사실에 못지 않게 확실한 사실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결코 과장된 것이 아니다. 만약에 우리가 절대적 확신을 가지고 믿을 수 있는 것이 이 세상천지 있다고 한다면, 그것은 예수 그리스도가 죽어서 무덤 속에 묻혔다가, 죽음을 이기시고 마침내 다시 살아나서 지금도 살아계신다는 사실이다!  

 

창조와 부활 (Creation and Resurrection)

오늘날의 세계에서 죽음의 보편적 권세는 오직 인간의 죄로 인하여, 인간에 대한 창조주의 저주와 지배의 관점에서만이 설명이 가능하다.(창세기 3:17-19). 이 죽음의 보편적인 법을 인간에게 씌우신 이가 바로 창조주 하나님이시기에, 그 분만이 그 법을 빼앗을 수도, 바꿀 수도 있다.

예수 그리스도에 한하였던 유일했던 육신의 부활은 그가 인간이었음과 동시에 하나님이셨다는 명백한 증거인 것이다. 그것은 하나님만이 죽음을 정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위대하신 창조주께서 인간의 아들로 오셨음은, 그가 인간의 죄로 인하여 죽어야만 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그는 하나님이었기에, 죽음이 그를 묶을 수 없었다!

창조주의 최초의 사역인 창조는 세계의 기초를 세움으로써 끝을 맺었다.(창세기 2:1-3; 히브리서 11:3). 창조의 사역은 애초부터 완벽하고 온전했다. 완성된 창조는 완벽했기 때문에, 덤으로 그 사역을 끝내기 위한 그 어떤 진화라는 허황된 과정 따위로부터의 도움은 더 이상 필요하지 않는다.

이와 똑같은 맥락에서, 그의 두 번째 사역인 속죄의 사역도 또한 완벽하고 온전하셨다. 십자가 위에서 모든 사람의 죄 값의 무게를 혼자 짊어지시고 죽으시면서, 지옥 그 자체인 영혼의 죽음을 감당하신 후에, 그는 승리를 외치셨던 것이다. 다 이루었다! (요한복음 19:30). 그 분은 당신의 영을 놓아주어 그의 죽음이 육신의 죽음이었다는 확증을 세우신 가운데, 시신과 함께 무덤 속에 묻히도록 허락하셨다. 삼일 후 그가 육신으로 다시 돌아와 육신에 영광과 영원한 부활의 삶을 나타냈을 때, 그는 모든 시대의 모든 인간들 앞에, 당신 자신이 진정으로 창조주이심과, 죄의 문제가 해결되었음을, 그리고 죽음은 영원히 그 쓴뿌리를 잃어버렸음을 극명하게 알리셨던 것이다.

속죄의 값은 치러졌다. ”...피조물도 썩어짐의 종노릇 한데서 해방되어 하나님의 자녀들의 영광의 자유에 이르는 것이니라 (로마서 8:21).

그가 만물을 새롭게 하시는(요한계시록 21:5) 그날까지, 그의 말씀을 받아들이고 그를 믿는 모든 사람들한테, 용서와 구원과 부활, 그리고 영원한 생명을 다짐하신 그 분의 약속이 허락되었던 것이다.

곧 우리가 원수되었을 때에 그의 아들의 죽으심으로 말미암아 하나님과 화목하게 되었은즉 화목하게 된 자로서는 더욱 그의 살아나심으로 말미암아 구원을 받을 것이니라 (로마서 5:10).

Author : Henry M. Morris (Ph.D., Minnesota) is President of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This booklet is adapted from a section one of his books on scientific Christian evidences, Many Infallible Proofs (San Diego: Master Books, 1974, 381 pp).

 ---------------------------------------------------------------------------

1. Thomas Arnold Sermons on Christian life, Its Fears and Its Close, (6th ed., London, 1854), p. 324.

2. Simon Greenleaf, the Testimony
of the Evangelists, (New York, 1874), p.28.

 

출처 : ICR, BTG,
URL : http://www.icr.org/home/resources/resources_tracts_troc/
번역자 : IT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창세기의 하나님은 진정 누구이신가? : 삼위일체의 하나님 (Who really is the God of Genesis?)
2. 스스로 있는 자이신 예수 그리스도 : 성경에서 반복되고 있는 ”I am ...”
3. 예수 그리스도는 누구신가? (Who Is Jesus Christ? A Challenge to Christians)
4. 창세기로부터 큰 그림을 가르치셨던 예수님 (Jesus teaching the ‘big picture’ from Genesis)
5. 예수님은 왜 창조주인가?
6. 예수님이 모든 피조물보다 먼저 나신 이라면, 어떻게 창조주가 될 수 있는가? (Contradictions : The Firstborn Creator?)
7. 과학으로 지지된 예수님의 말씀 (Science Supports Proverb of Jesus)
8. 성경과 예수 그리스도 (The Bible and Jesus Christ)
9. 우리의 생명이신 그리스도 1 (Christ Our Life)
10. 우리의 생명이신 그리스도 2 (Christ Our Life)
11. 성경의 창조주 하나님 (The Creator God of the Bible)
12. 창조주를 기억하라
13. 창조주 그리스도의 흔적들 (Glimpses of Christ The Creator)
14. 자연에 나타난 지적 설계와 창조주 하나님 (Design In Nature To A Personal Creator)
15. 시간, 공간, 물질, 그리고 삼위일체 (Spacetime : Virtual Particles, Time, ... and the Trinity)
16. 삼위일체 우주 (The Tri-Universe)
17. 헨리 모리스 (Henry Morris) : 현대 창조과학 운동의 아버지
18. 헨리 모리스 박사를 추모하며
19. 헨리모리스 - 현대 창조과학의 아버지
20. 이새(다윗 왕의 아버지)는 몇 명의 아들을 두었는가? (How Many Sons Did Jesse (Father of King David) Have?)
21. 성경이 하나님의 말씀이라면, 성경의 모순들은 어떻게 설명될 수 있는가? (If the Bible is the Word of God, how can you explain the contradictions of the Bible?)
22. 겨자씨는 모든 씨들 중에 가장 작은가? (Is the mustard seed the smallest of seeds?)
23. 성경은 라합의 거짓말을 칭찬하고 있는가? (Contradictions : A Righteous Lie? Why was Rahab praised for lying in James 2:25 when lying is forbidden in the Ten Commandments?)
24. 아벨은 양을 제물로 드렸으므로, 육식을 하고 있었는가? (Contradictions: Meat of the Matter. Was Abel eating meat soon after the curse when he wasn’t supposed to be (Genesis 1:29), since he kept the flocks and sacrificed an animal in Genesis 4:2–4?)
25. 왜 아담과 하와는 선악과를 먹은 즉시 죽지 않았는가? (Contradictions : Time of Death. Why didn’t Adam and Eve die the moment they ate as Genesis 2:17 implies?)
26. 사랑의 하나님은 왜 여리고성 사람들의 진멸을 명하셨는가? (Contradictions : Slaughter at Jericho Could the loving God of the New Testament order the complete destruction of the inhabitants of Jericho found in the Old Testament?)
27. 하나님은 일부다처를 묵인하셨는가? (Contradictions: A Man of Many Wives Does God condone polygamy?)
28. 아하시야가 왕이 되었을 때의 나이는? (Contradictions: Two Ages at Once Just how old was Ahaziah anyway?)
29. ‘충만하라’ 인가, ‘다시 충만하라’ 인가? (Contradictions: Full of Meaning Replenish or fill?)
30. 여호야긴이 감옥에서 풀려난 날은? : 예레미야 52:31과 열왕기하 25:27의 불일치는 성경의 오류인가? (Contradictions : Get out of Jail Twice)
31. 아르박삿을 낳을 때의 셈의 나이에 대한 성경 기록은 오류인가? (Contradictions : My Three Sons. Were Noah’s sons born when he was 500 as Genesis 5:32 says or not as stated in Genesis 7:6 and Genesis 11:10?)
32. 예수님의 제자들은 지팡이를 가지지 말아야 했는가? (Contradictions: A Staff or Not Did Jesus tell His disciples to take a staff?)
33. 모세가 하나님을 대면하였다는 성경의 기록은 하나님을 보고 살 자가 없을 것이라는 구절과 서로 모순되는가? (Contradictions : Face to Face)
34. 예수님의 족보가 마태복음과 누가복음에서 서로 다른 이유는? (Contradictions : What’s in a Father’s Name?)
35. 예수님이 무덤에 계셨던 기간은 밤낮 사흘이 될 수 없는가? (Contradictions : Three Days and Nights)
36. 신명기의 마지막 장에는 모세의 죽음이 기록되어 있다. 그렇다면 모세는 그 책의 저자가 될 수 없는 것인가? (Contradictions : Dead Man Writing)
37. 마태는 스가랴의 예언을 예레미야의 것으로 잘못 인용하였는가? : 성경의 오류로 자주 주장되는 구절에 대한 반론. (Contradictions : Mixed Prophets)
38. 가롯 유다의 죽음에 관한 성경 기록은 오류인가? (Contradictions: How Did Judas Die?)
39. 마태는 예수님 족보의 대 수를 잘못 계산하였는가? (Contradictions : Problems with Basic Math? Was Matthew incapable of basic math in his genealogy?)
40. 가장 오래된 히브리 문자가 해독됐다. : 성경 기록의 역사적 사실성에 대한 또 하나의 증거 (Oldest Hebrew Text Deciphered)
41. 달은 빛을 만들어내지 못함으로, 창 1:15절은 성경의 오류인가? (Contradictions : By the Light of the Moon : Does Genesis 1:15 say that the moon emits its own light?)
42. 성경의 근친 간의 결혼 금지는 모순인가? (Contradictions : Too Close for Comfort)
43. 성경에 나타난 지진의 역사
44. 마태복음 족보의 선택적 기록 분석
45. 유태인들에 대한 유전자 분석은 창세기를 확증한다. (Genetics Analysis of Jews Confirms Genesis)
46. 역사와 거짓 역사 : 창세기 1~11장의 기록은 진정한 역사이다. (History and pseudo-history)
47. 키르벳 퀘야파에서 발견된 유대인의 제례 예식의 증거. (Evidence of Cultic Activity in Judah Discovered at Khirbet Qeiyafa)
48. 야고보의 유골함은 진품이었다. ('James...Brother of Jesus' Ossuary Is Rock Solid)
49. 베들레헴이 고대에 실제로 존재했음이 확인되었다. (Artifact Confirms Ancient Bethlehem)
50. 제1성전 시대의 저수조가 예루살렘에서 발견되었다. (Jerusalem Cistern Found from First Temple Era)
51. 아프리카인의 유전체 분석은 성경적 역사와 일치한다. (African Populations Fit Biblical History)
52. 하나님은 왜 에덴동산에 선악과를 두셨습니까?
53. 솔로몬의 것으로 확증된 그의 구리 광산. (Solomon Corroborated: It’s His Copper Mine)
54. 구레뇨의 인구조사 누가가 잘못 알았을까? (The Census of Quirinius : Did Luke get it wrong?)
55. 창세기의 낙타는 성경의 오류인가? (Genesis Camels : Biblical Error?)
56. 아담은 정말 930년을 살았는가? : 사람 수명의 감소곡선은 그것이 사실이었음을 가리킨다. (Did Adam Really Live 930 Years?)
57. 여호수아의 아이 성에 대한 새로운 고고학적 발굴. : 또 다시 확인된 성경 기록의 정확성. (Getting Archaeology Right at Ai)
58. 성경 역사를 확증해주고 있는 고대 앗수르 유물. 대영박물관에 있는 성경의 고고학적 증거 (Monuments from Ancient Assyria confirm biblical history. Archaeological evidence from the British Museum)
59. 고대 이집트는 창세기가 실제 역사임을 확증하고 있다. (Ancient Egypt confirms: Genesis is history)
60. 성경 족보에 간격이 있는가? (Are there gaps in the biblical genealogies?)
61. <리뷰> 출애굽의 역사성을 확증하고 있는 영화, “출애굽의 증거들”이 개봉되었다. (Encore Presentation of ‘Patterns of Evidence: Exodus’)
62. 사울 왕의 아들 ‘에스바알(이스보셋)’의 이름이 새겨진 3,000년 전 도자기가 발견되었다. (Biblical Name Found on Pottery)
63. 욥기 38장에 기록된 ‘바다의 샘’이 확인되었다. (Scientists Describe Job's 'Springs of the Sea')
64. 욥기 41장의 리워야단은 어떤 동물일까? (Tracking Down Leviathan)
65. 성경에서 어린 양과 창세기의 역사성 (The Lamb—and Genesis history—in Scripture)
66. 새로운 미토콘드리아 DNA 연구는 노아를 확증하고 있다 (New DNA Study Confirms Noah)
67. 소위 ‘예수 아내 복음서’는 사기로 확인됐다. (Fake ‘Gospel’ Manuscript Exposed)
68. 여호수아서의 하솔에 관한 기록은 정확했다. (Joshua Was Right about Hazor)
69. 리워야단의 몸통 갑옷의 비밀 (The secret of Leviathan’s body-armour?)
70. 창세기와 욥기에 기록된 기후와 일치되는 고고학적 발굴 (Archaeology Confirms Genesis, Job Climate)
71. 팀나의 구리 광산은 솔로몬 왕국의 부강함을 보여준다. (Copper Mine at Timna Shows Solomon’s Power)
72. 성경은 누가 썼는가? : 사해사본과 엔게디의 불에 탄 성경이 말하고 있는 것은? (Who Wrote the Bible?)
73. 창세기는 역사다! (Genesis is history!)
74. 가나안 인의 DNA 분석은 성경의 정확성을 입증했다. (Canaanite DNA disproves the Bible? Or, Canaanite DNA disproves media’s ability to read the Bible)
75. 창세기의 역사성에 관하여 제기되어 왔던 문제들
76. 이사야 선지자의 인장이 발견되었다. : 히스기야 왕의 인장에 이은 놀라운 발견! (Archaeological Evidence for Prophet Isaiah)
77. 하나님은 정말 태양보다 식물을 먼저 창조하셨나? (Did God Really Create Plants Before the Sun?)
 
 
지구의 귀금속과 보석들은 어디에서 왔는가? (Archive Classic: W...
창조 영상물들이 무료로 제공되고 있다. (Free Creation Films Ea...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자연선택이 진화의 증거가 될 수...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