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가 묘성을 매어 떨기 되게 하겠느냐 삼성의 띠를 풀겠느냐 네가 열두 궁성을 때를 따라 이끌어 내겠느냐 북두성과 그 속한 별들을 인도하겠느냐 [욥기 38:31,32]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자연선택 HOME > 자료실 > 자연선택
창조과학의 고백
(Professing Creation)
Carl Wieland 외

Dr Walter J. Veith, B.Sc. (Hons), M.Sc. (cum laude), Ph.D.,

Veith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서케이프 대학의 교수로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the Western Cape)
동물학회장(chair of Zoology)을 역임하고 있다.



우리는 지금 끊임없이 진화론을 찬성하는 대중매체의 거대한 통 속에 살고 있다. 어떤 이들은 심지어, 진화가 모든 생물학의 근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래서 성경적인 창조론을 믿는 저명한 동물학자인 Veith (fight로 발음함) 교수와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다.



우리가 그에게 어떻게 그리스도인이 되었는지에 대하여 묻자, 그는 말했다.


”말하자면 길지요. 내가 진화론자이며 무신론자였을 때, 나는 성경의 예언들에 흥미가 일기 시작했습니다. 예를 들면, 다니엘서 2장에 나오는 예언 말이지요. 성경 저자는 사건이 일어나기 훨씬 전에 그 사건에 대해 묘사하였습니다. 그리고, 그대로 이루어졌지요. 그리고, 사해에서 발견된 두루마리(사해 사본)는 다니엘서를 확실히 뒷받침하는 듯 보였습니다. 그래서 나는 창세기를 포함한 성경의 나머지 부분에 대해서도 흥미가 일기 시작했던 것입니다.”


Veith 박사는, 작은 변화가 점진적으로 누적되면서 진화가 일어난다는 고전적 다윈주의인 점진론적 진화론의 신봉자로 출발했을 당시에도 이미 '진화'에 대해 일부 의심이 있었다고 말하였다. 왜냐하면, 생물체가 점진적으로 다른 개체로 변하는 것을 보여주는 화석기록이 없기 때문이었다. 그는 후에 진화란 '펑 하고 터지듯' 일어났음에 틀림없다고 생각하기에 이르렀다. 그는 또한 캄브리아기 지층 암석에서 다세포 생물들이 갑자기 출현한다는 것을 진화론자들도 인정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되었다.


척삭동물(chordates)도 그들이 있었다고 상상하기 이전에 있었으며, 많은 글들에서 캄브리아기에 ‘폭발적인 진화 (explosive evolution)’가 있었음을 언급하고 있습니다. 캄브리아기에 이미 사람이 속하는 문(phylum)인 척삭동물이 있었다는 것이 창조를 믿게된 논리적인 첫걸음이었던 것입니다.”



자연선택(Natural selection)


Veith 박사가 진화론을 연구하고 실험하는 동안 그를 괴롭힌 또 다른 진화론의 문제점들이 있었다. 예를 들면, 자연도태 같은 경우이다. 그는 말한다.


”‘선택(selection)’ 이라는 이름에는 두 개 이상의 종류에서 택해진다 라는 의미가 내포되어있습니다. 그것은 최종적으로 한 종류는 번성한 다른 종류로 인해 멸종된다는 의미인 것이지요. 자연선택은 결코 생물 종들(variants)의 수적 증가를 일으키는 것이 아니라, 오직 감소시킬 뿐입니다. 그래서 나의 문제는 이것이었습니다. ”어떠한 메커니즘이기에 종들의 수가 점점 줄어들다가는 결국에는 증가하는 것일까?”

 

대답은 분명히 ”그럴 수 없다” 라는 것이었습니다. 돌연변이에 의해 새로운 유전정보가 만들어 진다는 것은, 새로운 생물의 새로운 유전자 코드 전체가 정확하게 서로 맞물려 작용하면서, 더 복잡한 동물로써 진화되어야만 하는 것을 말합니다. 우연히 말이죠. 이 이론을 믿는 것은 엄청난 믿음을 필요로 합니다. 그것은 분명히 내가 연구한 동물학 분야에서는 결코 볼 수 없는 것이었습니다.”

변화된 환경에 적응하는데 큰 능력을 가진 어떤 동물에 관한 재미있는 이야기를 Veith 박사에게서 들었다. 진화론적인 메커니즘(수백 만년이 걸린다는)이 실행되기엔 그 동물의 적응하는 속도가 너무 빠르다는 것이었다. 예를 들면, 섬의 어떤 사슴은 먹이가 부족하게 되자, 자신들의 몸 크기를 2/3 정도로 줄여서 적응하는 것이 관찰되었다. 그는 또한 지적하였다.


뒤쥐(naked mole rat)의 경우, 생태학적 환경이 나빠지면, 그들은 소위 ‘도약유전자(jumping genes)’ 라고 불리는 그들의 유전물질들을 과감히 재배열하는 반응을 보인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후손들에게 매우 큰 변화를 만들어 냅니다. 물론 이것은 선택(selection)에 영향을 미치지요.”


생물체들은 변화할 수 있는 매우 큰 능력을 부여받은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리고 DNA 안에 잠재되어있는 모든 메커니즘을 이해할 수는 없습니다. 진화론자들은 이러한 DNA의 오프를 남겨진 ‘조각(junk)' 으로서 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매우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 (아직까지도 대부분 알려져 있지 않지만) 점점 확인되고 있습니다.”



홍수 이후 (After the Flood)


우리는 Veith 교수에게, 홍수 후 원래의 생물 종(kind)으로부터 변화된 종들(variation)이 빠르게 만들어지는 메커니즘이 가능한 지를 물어보았다. 즉 원래 ‘개(dog kind)’ 에서 '늑대, 코요테, 들개 등'으로 빠르게 다양한 분화가 일어나는 것이 가능한지를 물어보았다. 그는 대답했다.


”물론입니다. 한 대의 피아노지만, 서로 배열이 다르기 때문에 다른 소리를 내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염색체의 혼합(fusion)으로 인해 새로이 출현하게 된 생물체라도, 근본적으로 같은 유전정보를 바탕으로 하고 있고, 다만 서로 배열이 다를 뿐입니다. 그리고 그 차이는 생물체에게 큰 영향을 미친 것이지요.' 1


그가 창조론자가 된 이후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를 물어 보았다.


내가 전에 있던 대학에서, 학생들에게 창조론을 가르치기 시작했을 때, 큰 혼란이 야기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때문에, 그 대학을 떠나야만 했습니다.”


지금 있는 대학에선 어떻습니까?


”여기도 마찬가지로, 진화론이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다른 학설에 대해서 좀더 관용적이지요. 그들은 내가 진화론이 가진 의문점들에 대해 가르치는 것에 대해 침묵을 지키고 있지만, 나는 종종 그 반대의견(창조론)에 대해 강의하곤 합니다. 때때로 진행하는 창조-진화 강의시간 때에, 학생들은 매우 흥미를 가지고 주의 깊게 듣습니다. 이 대학 학생들은 이전 대학의 학생들보다 좀 더 종교적인 뿌리를 가지고 있고, 진화론적 성향을 비교적 적게 띠고 있습니다. 우리는 예전부터 많은 불리한 사회들 속에서 지내 왔고, 사람들은 힘든 시간을 통과하고 나서야 하나님께 가까이 나아갈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인종차별 (Racism)


인종차별에 대해 Veith 박사는 만약 사람들이 창세기에 나오는 인류의 창조를 진지하게 받아들인다면, 모든 인류가 서로 얼마나 가까운지 깨닫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종'의 차이란 것이 매우 하찮은 것입니다 (이것은 오늘날 유전학과 분자학을 통해 검증되었다). 그는 말했다.


”진화론은 인종차별을 야기한 원인중 하나입니다.”

우리는 그에게, 그럼 왜 전에 남아프리카 일부 나라들에서 성경을 기초로 인종차별정책을 실시했는지에 대해 질문했다. Veith 박사는 대답했다.


”그것은 성경을 크게 오해하였기 때문입니다. 내가 가진 성경은 하나님이 인류의 모든 족속을 한 혈통으로 만드셨다고 가르치고 있고(행 17:26), 복음은 모든 나라와 족속과 백성들을 위한 것이라고 가르치고 있습니다(계 14:6).'

”어떤 사람들은 창세기에 나오는 ‘함의 저주‘를 인종 차별을 정당화하는데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그 저주는 함에게 내려진 것이 아니라, 가나안 족속에게 내려진 것입니다(창9:25~26). 그리고, 그 내용에서 어떤 인종 차별적 증거를 발견할 수 없습니다. 인종 차별은 성경 전체를 거스르는 것입니다.'



죽음이 없는 동물? 


우리는 생태학 분야에서 경험이 풍부한 Veith 박사에게, 아담의 타락 이후에 비로소 언급된 죽음과 동물의 피흘림에2 대한 성경적 가르침 때문에 야기된 논쟁에 대해 물어보았다. 즉 오늘날의 세계를 보면, 균형 잡힌 먹이연쇄(food chain)를 가지기 위해서는 동물의 죽음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오늘날 우리가 보고있는 것은 태초에 있었던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단지 화석기록으로만 볼 수 있는 태초의 식물군과 동물군 중의 일부분만 지금 가지고 있을 뿐입니다. 우리는 과거에 동물들이 무엇을 먹었는지 알지 못합니다. 치아 구조는 그다지 좋은 척도가 되지 못합니다. 팬더곰은 치아 구조만을 놓고 볼 때는 육식동물로 분류되지만, 그는 대나무만 먹고삽니다. 또한 동물은 원래 먹던 음식물에 필요한 것은 아니지만, 육식에 적합한 기능을 가지고 있기도 합니다. 이런 예는 얼마든지 있습니다. 산성비로 인해 북반구의 숲이 파괴되면서, 예를 들면 다람쥐(chipmunk) 같은 동물은 원래 씨앗을 먹고 살았지만, 지금은 길에 다니는 다른 동물들을 먹게 되었습니다.'


심지어 뱀의 독도, 음식물을 부드럽게 만드는 효소로서 사용되었을 수도 있었습니다. 이렇듯이, 많은 것들이 반드시 다른 동물을 죽이게끔 디자인 된 것으로 볼 필요는 없습니다. 그것은 성경에서 하나님이 몇몇 생물체들을 개조하였음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내 생각으로는 하나님이 원래 존재하던 유전 물질을 사용하여 잠재되어 있던 그것이 발현되도록 재구성하신 듯 싶습니다. 예를 들면, 바짝 말려진 잎이 변형되어 가시가 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이때 유전자가 반드시 변할 필요는 없습니다. 일부 잠재되어 있던 유전정보가 아담의 타락 이후에 스위치가 작동되어 유전자의 '발현' 여부가 바뀐 것이지요.”



하나님의 섭리


Veith 교수는 최근의 연구를 통해, 초식동물에게 많은 양의 동물성 단백질을 먹이면, 칼슘이 과다하게 빠져나가 골다공증의 위험이 있음을 밝혀내었다.3 그는 말하기를


초식동물들을 가두어 놓고, 사료와 먹을 것들을 주며 사육하고 있습니다. 그것이 바로 광우병이 발병한 요인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4 사람들은 농장에 있는 동물들을 상품처럼 취급합니다. 왜냐하면, 동물들은 진화된 유전자의 축적으로 있게됐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만약 동물들이 가져야만 하는 모든 것들을 가지고 있지 못한다고 생각한다면, 왜 하나님도 이같이 하신다고 생각하지 못하는지요? 동물들은 사람들에게 단순한 음식물 공장으로서가 아니라, 즐거움과 교제를 위해 창조된 것입니다. 물론, 오늘날 진화론적 입장에서 동물보호 운동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는 동물을 인간의 수준까지 끌어올리려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동물이나 사람이나 모두 진화하고 있는 개체로 간주하기 때문이지요.”


우리는 Veith 교수에게, 만약 하나님이 창세기에서 인간에게 주신 통치명령(다른 동물을 다스리라는)의 관점에서 보면, 동물에 대한 '유전공학' 의 모든 형태는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닌지를 물어보았다. 그는 대답하였다.


”아닙니다. 그렇지만, 유전자를 이식해서 생리적 기능 전체를 바꿔버리는 것은 큰 문제일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형질전환 돼지의 경우, 인간의 성장 호르몬을 만드는 유전자를 돼지에게 이식한 것입니다. 이것으로 매우 커다란 돼지를 얻었지만, 또한 엄청난 질병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왜냐하면, 그 유전자는 덧붙여서는 안 되는 유전자였기 때문입니다. 그 유전자는 동물의 정상적인 성장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어떤 것을 바꾸어 버렸습니다.'


Veith 교수는 또한 대홍수와 젊은 지구에 대한 증거들을 확신했다. 그는 말하였다.


나는 전에 Cape Town 대학에서 강의할 때, 유명한 옐로스톤(Yellowstone)의 화석화된 '숲'이 광대한 세월에 걸쳐 조금씩 형성된 것이 아니라, 그것은 한번의 대격변의 결과로 생긴 것이라는 증거들을 발표하였습니다.5 지질학자들은 아우성을 치면서, 나를 보며 거짓말쟁이라고 손가락질하였습니다. 그런 일은 절대로 일어난 적이 없다면서 말입니다. 그 내용이 이미 출판되어 있음을 알리면서, 나는 그들에게 물었습니다. ”그 내용이 어떤 학술 저널에 실려있으면 믿으시겠습니까?' 그들이 대답하길, ”만약 The Journal of Paleontology 같은 종류의 저널이면 받아들이겠다'고 하였습니다. ”바로 그 저널에 실려있습니다. 당신의 책상에 복사본을 놔두겠습니다.” 6 그 내용은, 창조론을 믿는 과학자들이 쓴 것이었습니다. 그들은 다음날 와서는 물었습니다. ”그렇지만, 여기에는 대홍수에 관해 어떤 것도 언급되어 있지 않던데요”. 나는 대답하길 ”그렇습니다. 만약 대홍수에 대해 언급했다면, 아무도 출판하려고 하지 않았을 테니까요. 그렇지만, 이 통나무들은 대격변에 의해서 퇴적되었음이 명백합니다.”

 

우리는 독자들에게 마지막으로 할 말이 없느냐고 물었습니다.


창세기 말씀을 읽으시고 거기에 서십시요. 그곳에 기록된 말씀이 진실하다는 많은 증거들이 있습니다. 오래된 연대나 진화론은 그 이론을 유지하기 위해서 계속적으로 고치고, 바꾸고, 수정하고 있는 이론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합니다.” 
 


References and notes


1. Since no new information is added, this has nothing to do with 'fish to philosopher' evolution, for which one needs processes capable of adding new information.

2. Only creatures which have the nephesh ('soul' or psyche) have life in the way in which the Bible refers to it. So plants, for example, may 'die' biologically, but do not die in the biblical sense. The same is probably true for bacteria, fungi, and perhaps even insects.

3. This calciuresis appears to be caused by the fact that animal protein has more sulfur-containing amino acids.

4. The disease can be spread when infected animals are ground up as part of the feed for other cattle.

5. Sarfati, J., The Yellowstone petrified forests, Creation 21(2)18-21, 1999.

6. Coffin, H.G., Orientation of trees in the Yellowstone petrified forests, Journal of Paleontology 50(3):539-543, 1976.

 

 

 

*한국창조과학회 자료실/진화론의 주장/자연선택에 있는 자료들을 참조하세요

   http://www.kacr.or.kr/library/listview.asp?category=J02

 

출처 : Creation 22(1):36-38, December 1999
URL : http://www.answersingenesis.org/creation/v22/i1/professing_creation.asp
번역자 : IT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성경이 들려주는 기원의 연대 : 한국창조과학회가 젊은 지구 연대를 주장하는 성경적 이유
2. 지구의 나이 논쟁에 있어서 열쇠 : 노아 홍수는 장구한 시간과 양립될 수 없다 (The Key to the Age of the Earth)
3. 교회 교부들과 종교개혁자들은 어떤 창조론을 믿고 있었는가? (The Early Church on Creation)
4. 창세기는 역사다! (Genesis is history!)
5. 흔적기관은 잘 기능하고 있다.
6. 수컷 공작의 화려한 깃털은 암컷에게 매력적이지 않다. : 성선택 이론의 완전한 붕괴 (Peacocks Don’t Dress for Success)
7. 하나님이 설계하신 생물발광 : 발광 메커니즘이 독립적으로 수십 번씩 생겨날 수 있었는가? 극도의 수렴진화는 진화론을 붕괴시킨다! (God’s Design for Bioluminescence)
8. 수십억 년의 태양계에서는 모든 것들이 기괴하다! (Solar System Is Weird Only if It Is Old)
9. 엔켈라두스의 간헐천들은 넓게 커튼처럼 분출되고 있었다 (It’s Curtains for Enceladus)
10. 태양계 천체들의 새로운 유행 - 바다의 존재 : 유로파에서 관측된 200km의 물기둥이 의미하는 것은? (Trending: Moons With Oceans)
11. 20억 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황세균. : 가장 오래된 '살아있는 화석'의 발견에도 진화론은 유지된다. (Two Billion Years and No Evolution)
12. 공룡 지층에서 현대적 조류들이 발견된다. : 앵무새, 부엉이, 펭귄, 오리, 아비새, 신천옹, 도요새, 가마우지, 물떼새 등도 '살아있는 화석'? (More Proof That Dinosaurs Lived with 'Later' Creatures)
13. 살아있는 화석: 창조론의 강력한 논거 ; 공룡 지층에서 현대 생물들이 발견되고 있다. (Living fossils: a powerful argument for creation)
14. 중생대 해산물 레스토랑의 메뉴판에 있는 살아있는 화석들로 만들어진 해물요리 (Mesozoic Seafood Menu Caters to Noah's Flood)
15. 우주의 미세조정 (YouTube 동영상) (The Fine Tuning of the Universe)
16. 돌연변이의 행진 - 족보견과 인공선택 : 인공선택과 자연선택 모두 유전자 풀의 감소 과정이다. (‘Parade of Mutants’—Pedigree Dogs and Artificial Selection)
17. 드마니시 두개골은 인류 진화 계통도를 뒤집어 버렸다. : 호모 에렉투스, 루돌펜시스, 하빌리스는 함께 살았다. (Human-like Fossil Menagerie Stuns Scientists)
18. 진화론적 유인원 개념이 붕괴되고 있다. : 호모 하빌리스와 호모 에렉투스가 1만4천 년 전에도 살았다? (Antique Homo Claims Threatened by New Bones)
19. 원숭이도 무심코 돌 도구(석기)를 만들고 있었다 : 초기 인류가 만들었다는 타제석기는 의문스럽게 되었다. (So Much for Stone Tools)
20. 아직도 부드럽고, 늘어나는 공룡의 조직 : 티라노사우르스 공룡 화석에서 발견된 혈관, 혈액 및 연부조직 (Still soft and stretchy - Blood vessels and soft tissue of T. rex)
21. 또 다시 발견된 공룡의 적혈구와 연부조직은 창조론자의 예측을 확증하고 있었다. (Dino Soft Tissue Confirms Creationist Prediction)
22. 공룡 뼈에 대한 방사성탄소(C-14) 연대측정이 실시됐다. : 22,000~39,000년의 측정 결과는 공개되지 못했다! (Radiocarbon in dino bones : International conference result censored)
23. 공룡 뼈에서 방사성탄소(C-14)가 또 다시 발견되었다! : 수억 수천만 년의 화석 연대와 지질시대가 붕괴되고 있다. (Carbon-14 Found in Dinosaur Bone)
24.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1 (update) : 벽화나 예술품에 그려져 있는 공룡
25. 초파리는 내부 나침반을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언제나 반복되는 수렴진화 이야기! (The Fly, Invertebrate Designs)
26. 진화론자들은 암수 성에 의한 유성생식이 어떻게 진화했는지 아직도 모른다. (Evolutionists Have No Idea How Sex Evolved)
27. 빅뱅이론에 반대되는 증거들 목록 (Evidence Against the Big Bang)
28. ‘캄브리아기의 폭발’ : 화석은 진화가 아니라, 창조를 가리킨다! (The Cambrian Explosion : The fossils point to creation, not evolution)
29. 상동성과 상사성 : 진화론의 문제점을 감추기 위한 속임수 용어. (Homology made simple)
30. 전 지구적 홍수의 증거들로 가득한 이 세계 (Worldwide Flood, Worldwide Evidence)
31. 그랜드 캐니언에서 전 지구적 홍수의 10가지 증거들 (Ten Evidences at Grand Canyon for a Global Flood)
32. 4차원으로 작동되고 있는 사람 유전체 : 유전체의 슈퍼-초고도 복잡성은 자연주의적 설명을 거부한다. (The four dimensional human genome defies naturalistic explanations)
33. 가장 작은 세포는 진화론에 도전한다 : 473개 유전자들을 가진 세포가 자연 발생할 수 있을까? (Minimal Cell Challenges Naturalism)
34. 진화론은 사실인가? : 진화론자들이 자주 사용하고 있는 21가지 잘못된 주장 (Is evolution true?: 21 bad arguments for biological evolution)
35. 진화론자들에게 보내는 15개의 질문 (15 Questions for Evolutionists)
 
 
놀라운 기능의 피부에 감사하라. (Be Thankful for Skin)
새로운 지질학적 사건은 대홍수를 가리키는 것처럼 들린다. (New Ge...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자연선택이 진화의 증거가 될 수...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