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구속자요 모태에서 너를 조성한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나는 만물을 지은 여호와라 나와 함께한 자 없이 홀로 하늘을 폈으며 땅을 베풀었고 [이사야 44:24]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생명의 신비 HOME > 자료실 > 생명의 신비
가장 작은 세포도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복잡하다.
: 마이코플라즈마는 387 개의 단백질이 필수적이었다.
(Minimal Cell More Complex Than Expected)
Headlines

   크렉 벤터(Craig Venter)의 실험실은 이론 생물학(theoretical biology)에서 한 흥미로운 프로젝트를 진행시켜오고 있었다. 그것은 생명체에 필요한 최소한의 유전자 세트(minimum set of genes)는 무엇일까? 하는 것이었다. 그들은 가장 단순한 생물체 중의 하나인 Mycoplasma genitalium를 취해서, 생명력(viability)을 가지는데에 필수적인 유전자들이 무엇이고,  비필수적인 유전자들이 무엇인지를 조사하였다. (이것은 생명체의 기원을 이해하는 데에 '하향식(top down)” 시도의 부분이다. 이에 비해서 ‘상향식(bottom up)’ 연구는 어떻게 생명체가 출발했는지를 알아보려고 노력하는 것이다.) 그들의 최신 결과는 PNAS [1]에 보고되었는데, 필수적인 유전자(essential genes)들은 1999년에 예측했던 것보다 많은 수인 387 개나 있어야함을 보여주었다. 이것은 그 생물체가 가지고 있는 유전자 목록의 79% 였다.

”이것은 이전 우리의 연구에서 M. genitalium에 관해 예측했던 265-350 개보다 상당히 많은 숫자이며, M. genitalium과 같은 Firmicutes 군에 속하는 일상적인 박테리아인 Bacillus subtilis에 대한 유전자 불활성화 연구(gene knockoutdisruption study)에 의해서 확인된 279개 보다 훨씬 많은 숫자이다. 이러한 387개의 필수적인 단백질 암호 유전자(essential protein-coding genes)들에 대한 우리의 발견은, 하나의 최소 유전체(a minimal genome)를 구성하는 데에 얼마나 많은 유전자들이 있어야하는지에 대한 이론적인 예측을 상당히 뛰어넘는 것이다. 가령 Mushegian과 Koonin은 H. influenzaeM. genitalium에는 256개의 유전자들이 관여하고 있었고, Gil 등은 가장 작은 박테리아에도 206개의 핵심 유전자 세트가 있어야한다고 제안하였다. 이러한 필수 유전자 세트에 관한 경이로움 중에 하나는 110개의 가상 단백질(hypothetical proteins)들과 기능이 알려지지 않은 단백질들이 포함되어 있다는 것이다. 이들 유전자들의 일부는 M. genitalium에서 보고되었던 활성을 가진 효소들(가령 transaldolase과 같은)을 암호화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어떠한 유전자도 아직까지 자세히 분석되어지지는 않았다.”

절대적 사람 기생체인 이 유기체에서 필수 유전자들이 명백히 밝히면서, 그들은 ”482 개의 단백질-암호 유전자들도 모두 효과적인 성장을 위해서 어느 정도 필요한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 정보가 인공적으로 살아있는 세포를 합성하는 데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을 희망했다.

1 Glass, Venter et al., 'Essential genes of a minimal bacterium,”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USA, Published online before print January 3, 2006, 10.1073/pnas.0510013103.

-------------------------------------------------------------------

   와우! 세포가 기능을 하기 위해서 그렇게 많은 유전자들과, 그렇게 많은 단백질들이 필요하단 말인가! 저자가 작성한 유전자 네트워크 도표는 엔지니어에 의해서 설계된 복잡한 작업공정도(flowcharts)처럼 보인다. 하나의 단백질이 우연히 만들어진다는 것은 너무도 확률이 낮아서, 무수한 우주가 있다하더라도 결코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online book)을 보라). 그런데 387개의 서로 다른 단백질들이 우연히 모두 만들어지기를 기대하는 것은 진화론을 철저하게 사망시키고 있는 것이다. 그것은 마치 한 도시에 수백만 발의 수소폭탄을 투하시킨 후에 생존자를 기대하는 것과 같은 우스꽝스러운 일인 것이다.

또한 흥미로운 것은 100 개 정도의 비필수적인 유전자들에 관한 것이다. 그것들은 어떻게 진화될 수 있었을까? 만약 그것들이 생존하는 데에 별 가치가 없었다면, 왜 자연선택 되었는가? 생존 가치(survival value)에 대한 다윈설의 기준은 너무도 환원주의자(reductionist)처럼 되어서, 생명체의 많은 면들을 설명할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난다. 필수적이지 않는데, 생명체는 그것을 왜 가지고 있는가?

 

*참조 : Searching for needles in a haystack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5767/

The ubiquitin protein: chance or design?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4346

Bone building: perfect protein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4751

Did God create life?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4862

Protein families: chance or design?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15_3/j15_3_115-127.pdf

Scientists Marvel at Enzyme Efficiency (Headlines, 2008. 11. 11)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11.htm#20081111a

How Cells Thread a Needle (Headlines, 2008. 10. 17)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10.htm#20081017b

출처 : Creation-Evolution Headlines, 2006. 1. 3  01/03/2006

URL : http://www.creationsafaris.com/crev200601.htm
번역자 : IT 사역위원회

관련 자료 링크:

1. 믿어도 될 단백질 기원의 확률
2. 진화는 생물학적으로 불가능하다 : 확률로 계산해본 진화론의 허구성 (Evolution Is Biologically Impossible)
3. 위스타는 진화론을 파괴했다 : 컴퓨터를 사용하여 수학적으로 부정된 진화론 (Wistar Destroys Evolution)
4. 우연이라는 사기 (Cheating with Chance)
5. 진화, 우연, 그리고 창조 (Evolution, chance and creation)
6. 과학자들이 세포에 대해 말한다 (Scientists speak about the cell)
7. 원시환경 (The Primitive Environment)
8. 진화론자들은 당신이 화학을 모르기를 바란다 : 나사선성의 문제 (Evolution Hopes You Don't Know Chemistry : The Problem With Chirality)
9. 아주 오랜 시간 동안 우연히?
10. 원숭이가 셰익스피어의 글을 우연히 타이핑할 수 있는가? (Monkey madness)
11. 무생물에서 생명체로의 순간적인 변화 : 생명체의 자연 발생은 불가능하다. (The Instantaneous Transition From Non-Life to Life)
12. 생명체는 우연히 생겨날 수 있을까? : 자연발생설은 오래 전에 기각된 이론이다. (Could Life Just Happen?)
13. 닭이 먼저인가, 달걀이 먼저인가? DNA와 단백질 중에 무엇이 먼저인가? (The Chicken or the Egg? DNA or Protein? What came first?)
14. L형, D형의 아미노산, 당, 그리고 뉴클레오타이드 (Handedness : Left and Right)
15. 장벽, 완충제, 그리고 화학 경로들 (Barriers, Buffers, and Chemical Pathways)
16. 광합성의 진화에 대한 밝은 빛[1] (Shining light on the evolution of photosynthesis)
17. 광합성의 진화에 대한 밝은 빛[2] (Shining light on the evolution of photosynthesis)
18. DNA와 세포들 (DNA and Cells)
19. L형-아미노산은 설명되는가? : 화학진화의 치명적 문제점인 나사선성 (Left-handed Amino Acids Explained?)
20. 교체되고 있는 진화론자들의 '원시 수프' 이론 (Evolutionists' 'Primordial Soup' Theory Being Replaced)
21. 생명체의 열수 기원? (Hydrothermal origin of life?)
22. 생명체는 우연히 만들어질 수 없다 (No Chance of Life by Chance)
23. 심호흡을 하라 : 원시 대기에는 산소가 풍부했다 (Take a Deep Breath: Early Atmosphere Had Abundant Oxygen).
24. 생명체가 스스로 만들어질 수 없는 이유 (Why Life Could Not Self-Originate)
25. 암호, 프로그램, 그리고 정보 (Codes, Programs and Information)
26. 가장 간단한 미생물도 생각보다 훨씬 더 복잡했다. : 마이코플라즈마는 200 개의 분자기계들과 689 개의 단백질들을 만드는 유전자들을 가지고 있었다. (Simplest Microbes More Complex than Thought)
27. 초기 산소는 생명 기원 캠프의 화재에 기름을 붓고 있다. (Early Oxygen Fuels Fire in OOL Camp)
28. 놀라운 G 단백질 수용체들 (Those Amazing G Protein Receptors)
29. 배아가 아닌 화석은 캄브리아기 폭발의 도화선을 꺼버렸다. (Fossil Non-Embryos Quench Cambrian Explosion Fuse)
30. 생명의 기원 : 추정 대 증거 (Origin of Life : Speculation vs. Evidence)
31. 과장 광고의 기원 : 생명체가 만들어지는 데에 지능이 필요 없다? (Origin of Hype : No intelligence to create life?)
32. 창고기에서 산호에 있는 녹색 형광 단백질이 발견되었다. : 수억 년이 분리된 생물에서 동일한 물질이 두 번 생겨났다? (Amphioxus Is Green, Like Coral)
33. 진화론자들 드디어 ‘RNA 세계’를 포기하다.
34. 죽은 물질 분리법 : 생명체의 자연발생설을 거부하는 라세미 화합물
35. 운석들이 지구 생명체에 필요한 L-형 아미노산들을 운반하였다? (Meteorites Delivered the ‘Seeds’ of Earth’s Left-Hand Life)
36. 박테리아 편모의 모터는 단백질 클러치를 가지고 있었다. (Bacterial Flagellar Motor Has a Protein Clutch) 
37. 생명의 기원 연구는 아직도 실패하고 있다. : 밀러의 실험이 50여년 만에 성과? (Origin of Life Research Still Dead)
38. 단백질들은 매듭을 묶을 수 있다. (Proteins Can Tie Knots) 
39. 단지 복잡한 것 이상의 특수한 복잡성 : 샤프로닌과 같은 단백질이 우연히 생겨날 수 있을까? (More Than Just 'Complex')
40. 단백질들의 빅뱅? : 복잡한 단백질들과 유전정보가 갑자기 모두 우연히? (Shedding Light on the Protein Big Bang Theory)
41. 초기 지구의 대기는 환원성이 아니었다. : 산소가 풍부한 고대 암석은 진화론적 시간 틀을 혼란시키고 있다. (Ancient Oxygen-Rich Rocks Confound Evolutionary Timescale)
42. 생명체의 기원은 RNA가 아니라, 리보핵산단백질? (Did Ribonucleoproteins Spark Life?)
43. DNA 수선은 팀웍을 필요로 한다. : DNA 사슬간 교차결합의 수선에 13개의 단백질들이 관여한다. (DNA Repair Requires Teamwork)
44. 세포 내의 고속도로에서 화물을 운반하는 단백질 키네신 : 이 고도로 정교하고 효율적인 분자 기계가 우연히? (Molecular Highway Motor Comes into Focus)
45. 고도로 복잡한 단백질 모터는 진화를 부정한다. (Sophisticated Protein Motor Defies Evolution)
46. 식물의 단백질 상호작용에 대한 가장 큰 유전자 지도가 작성되었다. (Largest-Ever Map of Plant Protein Interactions)
47. 최초의 세포가 우연히 만들어질 가능성은 더욱 낮아졌다. (First Cell's Survival Odds Not in Evolution's Favor)
48. 한 외과의사가 진화론을 해부하다. : 생명체의 자연발생은 불가능하다. (Baylor Surgeon 'Dissects' Darwinism)
49. 진화의 증거는 단지 가정된 것임을 실험 연구는 보여준다. : 단백질은 조금씩의 변화로 다른 단백질이 될 수 없다. (Lab Studies Show Evolutionary 'Evidence' Is Merely Assumed)
50. 세포의 미토콘드리아 세망은 도시 전력망을 닮았다. (Cell Feature Resembles Power Grid)
51. 후성유전체 연구는 세포에서 교향악단을 발견했다. (Epigenome Project Finds Symphony in Cells)
52. 선도적 과학자들이 진화론을 비판하다. 3부. : 세포 내의 유전정보는 증가되지 않고, 소실되고 있다. (Powerhouse of Scientists Refute Evolution, Part Three)
53. 세포 분자 모터의 다양성은 진화론을 거부한다. (Cells' Molecular Motor Diversity Confounds Evolution)
54. 공학자들은 식물의 세포 구조를 부러워하고 있었다. (Engineer Envies Plant Cell Structure)
55. ‘엔코드’ 연구로 밝혀진 유전체의 초고도 복잡성. : ‘정크 DNA’ 개념의 완전한 몰락 (ENCODE Reveals Incredible Genome Complexity and Function)
 
 
지구의 귀금속과 보석들은 어디에서 왔는가? (Archive Classic: W...
창조 영상물들이 무료로 제공되고 있다. (Free Creation Films Ea...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자연선택이 진화의 증거가 될 수...
남북전쟁 시에 사냥된 익룡 사진...
페루 삭사이와만 요새의 미스터리...
이카 돌의 진위 여부에 대한 심...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론적 기원이 불가능한...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창세기 사건들과 관련된 족장들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