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창조하여 펴시고 땅과 그 소산을 베푸시며 땅 위에 백성에게 호흡을 주시며 땅에 행하는 자에게 신을 주시는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시되 [사 42:5]
창조의 신비
성경과 기독교
노아의 홍수
생명복제와 UFO
천문학
물리학 수학 환경
지질학
화석
진화론
진화론의 주장
창조론
연대문제
압도적인 노아 홍수
의 지질학적 증거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부정되고 있는 수십
억년의 지구연대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
만물에 깃든 창조주
의 능력과 신성
진화를 부정하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의 허구적
증거와 주장
첫 방문자를 위한
창조과학 추천자료
ICR
AiG
Impact Article
CMI
Creation Magazine
Encyclopedia
Technical Journal
CEH
Headlines
CRSQ
Omniology
CSC
Bible.ca
RAE
 
화석 순환논법 HOME > 자료실 > 화석 순환논법
캄브리아기의 폭발 : 창조를 뒷받침하는 강력한 증거
(The Cambrian Explosion : A Strong Argument Favoring Creation)
Curt Sewell

    아래의 도표는 동물이 어떻게 진화했는지를 보여주는 간단한 도표이다. 도표의 맨 위에 있는 단순한 화학물질(raw chemicals)들에서 시작하여, 조류(algae)와 같은 단순한 생명체(simple life-forms)가 대략 수십억년 전에 형성되었다고 추정한다. 일련의 진화과정을 통하여 생물들이 점점 더 복잡해져서, 마침내 도표의 맨 아래에 현재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 생물들이 나타났다는 것이다.

 

그러나 여기에는 ‘캄브리아기의 폭발(Cambrian Explosion)‘이라고 일컬어지는 굉장한 미스터리가 존재한다. 캄브리아기의 폭발은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지질주상도에 따르면, 약 6억년 전에 발생하였다. 이 시기 이전에는 화석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조류(algae)와 세균(bacteria)과 같은 단순한 단세포 생물만이 존재하였다. 고생물학자인 닐 엘드리지(Niles Eldredge)가 말했던 것처럼, 그때 갑자기 '...화려하고 껍질이 있는 무척추동물들”이 나타났다. 그가 언급하였듯이 '잘 보전된 채로 퇴적되어 있는 다양한 일련의 화석들의 갑작스런 출현은 참으로 환상적인 지적 도전을 야기시켰다.” 이런 화석들은 해면동물(sponges), 해파리(jellyfish), 산호(corals), 벌레(worms), 연체동물(mollusks), 삼엽충(trilobites), 갑각류(crustaceans) 등 5,000 종 이상을 포함하고 있다.

 

이에 대해 어떠한 명확한 설명도 없다. 이들 무척추동물 이전에 조류나 다른 단순한 형태의 생물 흔적들만을 발견할 수 있었다. 그리고 갑자기 무수히 많은 캄브리아기 화석들이 발견되는 것이다. 만약 진화가 사실이라면, 무수히 많은 중간 전이 단계를 보여주는 화석(transitional fossils)들이 발견되어야만 한다. 리차드 도킨스(Richard Dawkins)는 '어떠한 진화론적 역사 없이, 그들은 그냥 거기에 있었던 것처럼 보인다.” 라고 말했다.

 

창조론자들은 성경에 쓰여 있듯이, 이러한 사실들은 하나님이 창조 주간에 모든 종류의 동물들을 창조했다는 사실에 대한 강력한 증거라고 주장한다. 수억 수천만 년의 연대를 말하고 있는 ‘지질주상도(geologic column)‘는 매우 의심스러운 가정들을 기초로 하고 있으며, 자기모순적인 순환논리에 근거하고 있다.

 

캄브리아기의 무척추동물(invertebrates)과 어류(fish) 사이의 화석기록에도 또 하나의 심각한 간격(gap)이 존재한다. 어류는 가장 초기의 척추동물(이 아문에는 또한 양서류, 파충류, 조류 그리고 포유동물이 포함된다)로 여겨진다. 그리고 만약 진화가 사실이라면, 어류는 앞에서 언급하였던 무척추동물 문중 하나 또는 몇 개로부터 진화되었어야 한다. 그러나 어떠한 형태의 중간단계 생물도 화석으로 발견되지 않았다. 이것은 마치 어류가 어떤 그들의 조상으로부터 진화한 것이 아니라, 갑자기 출현한 것처럼 보이게 한다.

 

 

1966년 동식물분류학회에서 어류 전문가인 에롤 화이트(Errol White)는 '권위 있는 전문가들이 이 문제에 대해서 어떠한 생각을 가지고 있든, 내가 알고 있는 모든 다른 주요한 어류들과 같이 폐어(lungfishes)들도 어디에서도 그 기원을 찾을 수 없다.”라고 말하였다.

 

창조론자인 듀안 기쉬(Duane Gish) 박사는 자신의 책 ‘창조론의 비판에 대한 창조과학자들의 답변’에서, 이런 치명적인 중간단계 화석의 부재에 관해서 언급하였다. 그는 '반창조론자들은 생물진화의 역사에 있어서 이런 심각한 불연속성에 대해 침묵하고 있다. 그들은 이러한 현상이 어떻게 일어나게 되었는지에 대한 답을 찾으려는 노력조차 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철저하게 이것을 무시하고 있다. 진화론자들은 너무도 당혹스러워서 그들의 반창조론 논쟁에서 조차 토의하지 못하고 있다” 라고 쓰고 있다.

 

만약 창조론을 불식시키기 위해서 저술활동을 해왔던 진화론자들과, 그리고 기쉬 박사가 답변을 요구했던 전문 진화론자들 모두가 고대 어류의 진화과정에 있어서의 심각한 화석 간격이 있다는, 그리고 캄브리아기(생물다양성)의 폭발에 관한 기쉬 박사의 주장을 반박할 만한 어떠한 증거를 가지고 있었다면, 그들은 틀림없이 그 증거를 제시했을 것이다. 그들이 이렇게 중요한 점에 대해서 침묵하고 있다는 것은 그 화석간격이 사실이라는 것을 암묵적으로 동의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두 가지의 엄청난 간격만으로도 진화론은 절대적으로 부정되기에 충분한 근거가 될 수 있다.

 

대부분의 중 고등학교 교과서에는 화석의 변화과정이 진화를 증명하고 있다고 기술되어 있다. 이러한 기술내용은 터무니없는 것(nonsense)이다. 지금까지 발견된 화석들 중에 전이 화석들이라는 것은 단지 새로운 종으로 변화하기에는 불충분한 아주 미미한 변화만을 보여주는 것들이다. 이러한 화석들은 확실히 존재한다. 그리고 이 원리는 많은 식물과 동물의 육종 과정에서 늘상 사용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변화들은 너무나도 사소해서 결코 과(family) 수준 이상으로의 진화를 일으킬 수 없다. 시조새(Archeopteryx)는 종종 공룡과 조류 사이의 잃어버린 고리(missing link)로 일컬어진다. 이것은 진화론자들의 희망적인 상상의 허구의 산물(figment)이다. 하버드 대학의 (진화론자인) 스테판 굴드(Stephen J. Gould)도 '시조새”는 단지 파충류의 특징(오늘날의 여러 조류들 또한 이런 파충류의 특징을 가지고 있다)을 약간 가지고 있는 멸종한 조류로서 '이상한 모자이크(curious mosaic)”라고 말했다. '시조새'가 파충류로부터 진화되었다거나, 현재의 어떤 조류가 ”시조새'로부터 진화했다는 어떠한 증거도 없기 때문에 '시조새'는 진화론의 근거로서 부족하다. ”시조새'는 어떠한 조상이나 후손을 가지고 있지 않다. 그래서 '시조새'는 파충류와 조류사이의 잃어버린 간격을 메울 진화의 증거가 될 수 없다.

 

근본주의적 창조론자들은 캄브리아기의 폭발, 그리고 어류와 이전 화석과의 엄청난 간격, 어떠한 조상의 흔적도 없이 갑작스레 나타나는 다양한 생물종의 출현 등은 창세기에서 묘사되고 있는 창조를 뒷받침하는 강력한 증거라고 주장하고 있다. 생물들이 창조되었다는 결론은 화석기록들이 명확하게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진화론자들은 그것은 종교적인 넌센스라고 말하고 있다. 하지만 진화론자들의 대답 역시 더 분명하지도 않고, 그들의 주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어떠한 증거도 없다.

 

 

결론

 

화석기록에 있어서의 이러한 두 가지의 큰 간격은 진화를 부정하는 것은 아니더라도, 진화가 증명된 사실이 아니라는 점은 명확히 보여준다. 현재 공공학교에서 진화론을 마치 증명된 사실인 것처럼 교육하는 것은 정직하지 않은 일이다.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은 단지 대부분의 과학계와 교육계의 기득권자들이 진화론을 믿기 때문이고, 이것은 또한 신에 의한 신성한 창조를 인정하지 않으려는 유일한 유물론적인 접근이기 때문이다. 적어도 다음은 사실이라고 할 수 있다.

 

창조(creation)와 진화(evolution) 모두 이를 믿기 위해서는 신념(faith)이 필요하기 때문에, 종교성이 포함된 철학적인 문제이다. 창조론은 창조주(divine Creator)를 믿는 것이고, 진화론은 무작위적인 유물론적 과정(random materialistic processes)을 믿는 것이다. 따라서 창조론을 믿는 것은 유신론적이고, 진화론을 믿는 것은 무신론적이다.

 

창조와 진화 모두 명확히 증명되었거나 반증되지 않았기 때문에 과학적이라고 할 수 없다.

 

각각의 신봉자들은 상대방의 주장에 대해 더 우월하다는 신념을 보여주는 증거들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은 선택의 문제(matter of choice)이다. 한 명의 기독교인으로서 나는 하나님과, 하나님이 인간에게 준 기록인 성경을 믿기로 선택하겠다.

 

 

 

* 참조 :

 

한국창조과학회/자료실/화석/화석 순환논법에 있는 자료들을 참조하세요.

http://www.kacr.or.kr/library/listview.asp?category=H01

 

 5억2000만년 전 절지동물도 복잡한 뇌 가져 (2012. 10. 11. 동아일보)
http://news.donga.com/Inter/New/3/02/20121011/50023665/1

 

1만6000개 겹눈 가진 바다 속 괴물의 정체는? (2011. 12. 11. 동아사이언스)
http://news.dongascience.com/PHP/NewsView.php?kisaid=20111209200002265441&classcode=01

 

* 진화론은 거짓말이다!-캄브리아기 대폭발의 비밀 (youtube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dt8527XzSd0

 

출처 : Revolution against Evolution, 1999.11. 2  11/2/1999

URL : http://www.rae.org/bits05.htm

관련 자료 링크:

1. 다윈의 진화계통수는 밑동부터 잘못되었다. : 지구상 최초의 동물은 빗해파리? (Not Even Wrong : Darwin’s Tree Suffers Base Blow)
2. 지구상 최초의 동물은 빗해파리였다? (And the First Animal on Earth Was a....)
3. 20억 년 동안 진화가 없었던 이유를 설명하기 (Explaining Two Billion Years Without Evolution)
4. 또 하나의 화석 폭발 : '선캄브리아기 폭발'을 보여주는 에디아카라 생물군? (Two Fossil Explosions Are Better than One) 
5. 앞으로도, 뒤로도, 옆으로도 나아가는 진화. : 진핵생물이 진화하여 원핵생물이 되었다? (Evolution Goes Forward, Backward and Sideways)
6. 캄브리아기에서 해파리가 발견되었다. (Cambrian Jellyfish Found)
7. 유전자들은 캄브리아기의 폭발을 나타내는가? (Do Genes Reveal the Cambrian Explosion?)
8. 면역계는 초기부터 출현했다. (Immune System Appeared Early)
9. 삼엽충의 진화계통수는 거꾸로 되어있었다. (Trilobite Tree Is Upside Down)
10. 창조를 가리키는 해파리의 눈들 (The Eyes of Creation)
11. 진핵생물의 진화는 복잡함에서 단순함으로 진행되었다. (Eukaryotes Evolution Proceeded from Complex to Simple)
12. 상자해파리는 사람의 눈처럼 물체를 구별한다. (Box Jellyfish Sees Reacts with Human-Like Vision)
13. 새로운 X-선 촬영술로 확인된 정교한 캄브리아기의 배아 화석 (Cambrian Embryo Fossils Show Exquisite Detail in New X-ray imaging)
14. 배아가 아닌 화석은 캄브리아기 폭발의 도화선을 꺼버렸다. (Fossil Non-Embryos Quench Cambrian Explosion Fuse)
15. 스트로마톨라이트는 비생물학적 과정에 의해서 형성될 수 있다. : 초기 지구의 생명체 탄생 이야기의 놀라운 반전 (Stromatolites Can Form By Non-Biological Processes)
16. 진화계통수 안으로 화석들을 강제로 끼워 넣는 방법 (How to Squeeze Fossils Into Evolutionary Trees)
17. 아직도 진화론자들에게 곤란한 캄브리아기의 폭발 (Cambrian Explosion Still Troubling to Evolutionists)
18. 선캄브리아기 에디아카라층에서 발견된 척추동물 화석 : 진화론의 성배, 아니면 또 하나의 진화론 이야기? (‘Holy Grail’ or another evolutionary tale?)
19. 진핵생물의 진화는 10억 년이나 더 뒤로 내려갔다. (Supposed eukaryote evolution pushed back one billion years)
20. 생물 진화의 수수께끼로 남아있는 캄브리아기의 폭발 에디아카라 동물군(Ediacaran Fauna) : 고대 지의류에 대한 소동? (The Cambrian Explosion Remains an Enigma for Organic Evolution)
21. 작은 갑각류 화석은 캄브리아기 폭발 논란에 기름을 붓고 있다. (Tiny Crustacean Fossil Fuels Cambrian Explosion Debate)
22. 폭발하는 진화 : 진화론의 가장 심각한 모순 '캄브리아기의 폭발' (Exploding evolution)
23. 캄브리아기의 폭발 : 창조를 뒷받침하는 강력한 증거 (The Cambrian Explosion : A Strong Argument Favoring Creation)
24. 식물진화설을 뒤엎는 그랜드 캐년의 화분 화석 (Fossil Pollen in Grand Canyon Overturns Plant Evolution)
25. 산꼭대기에 유명한 화석들 1 : 캄브리아기 버제스 셰일(Burgess shale)의 화석들 (Famous Fossils from a Mountaintop)
26. 산꼭대기에 유명한 화석들 2 : 캄브리아기 버제스 셰일(Burgess shale)의 화석들 (Unusual Fossils from a Mountaintop)
27. 벌레들은 5억2천만 년(?) 동안 진화하지 않았다 (Worms Didn't Evolve for 520 Million Years)
28. 현대적 모습의 '살아있는 화석' 벌새와 절지동물 : 3천만 년(?) 전 화석벌새와 5억5백만 년(?) 전 탈피 도중의 절지동물 (Fossil Hummingbird, Arthropod Look Modern)
29. 진화계통수를 읽는 방법 : 곤충과 공룡의 계통수 (How to read an evolutionary family tree)
30. 화석 기록에서 폭발적으로 증가했던 유공충 (Foraminifera Exploded onto the Fossil Record)
31. 진화론을 난처하게 하는 삼엽충의 눈 (The Trilobite‘s Eye: An Embarrassment to Evolution)
32. 중국에서 발견된 화석은 척추동물 물고기의 기원을 초기 캄브리아기까지 끌어 올렸다
33. 500 마리의 척추동물 물고기들이 초기 캄브리아기 지층에서 발견되었다 (500 Vertebrate Fish Found in Early Cambrian)
34. 생물 다원성과 캄브리아기의 폭발 (Polyphyly And The Cambrian Explosion)
35. 핀치새의 부리 (The Beak of the Finch: Evolution in Real Time)
36. 생명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던 때 : 캄브리아기
37. 캄브리아기의 충돌 : 화석시계와 분자시계는 불일치한다. (Cambrian Clash: Fossils and Molecular Clocks Disagree)
38. 길고 긴 선캄브리아기의 도화선은 더 길어졌다. (The Long Precambrian Fuse Gets Longer)
39. 캄브리아기의 상징적 생물이던 아노말로카리스가 오르도비스기에서 발견되었다. (Out of Place Marine Fossil Disrupts Evolutionary Index)
40. 캄브리아기에서 고도로 발달된 새우 눈이 발견되었다. : 3,000 개의 겹눈을 가진 생물이 하등한 동물인가? (Cambrian Shrimp Eyes Are 'Surprisingly Advanced')
41. 캄브리아기의 폭발 문제는 해결되었는가? (Is the Cambrian Explosion Problem Solved?)
42. 캄브리아기 절지동물도 복잡한 뇌를 가지고 있었다. :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는 캄브리아기의 폭발. (Cambrian Explosion Began with Big Brains)
43. 공룡 지층에서 현대적 조류들이 발견된다. : 앵무새, 부엉이, 펭귄, 오리, 아비새, 신천옹, 도요새, 가마우지, 물떼새 등도 '살아있는 화석'? (More Proof That Dinosaurs Lived with 'Later' Creatures)
44. 16,000 개의 거대한 겹눈이 5억 년 전에 이미? : 아노말로카리스는 고도로 복잡한 눈을 가지고 있었다. (Giant compound eyes, half a billion years ago?)
45. 삼엽충 : 갑자기 출현하여, 급격히 매몰되어 있는 생물. (Trilobites: Sudden Appearance and Rapid Burial)
46. 삼엽충의 고도로 복잡한 눈! (Trilobites — The Eyes Have It!)
47. 사마귀새우의 경이로운 눈은 진화론을 거부한다. : 16종류의 광수용체를 가진 초고도 복잡성의 눈이 우연히? (Mantis Shrimp Baffles Evolutionists)
48. 캄브리아기에서 척추동물 물고기가 또 다시 발견됐다. (Cambrian Explosion Included Vertebrate Fish)
49. 캄브리아기에서 발견된 척추동물 물고기 화석은 진화론의 기초를 붕괴시키고 있다. (Cambrian Fossil Intensifies Evolutionary Conundrum)
50. 20억 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황세균. : 가장 오래된 '살아있는 화석'의 발견에도 진화론은 유지된다. (Two Billion Years and No Evolution)
51. 동전의 앞면은 진화론의 승리, 뒷면은 창조론의 패배? : 20억 년 이상 동일한 황세균의 발견. (Heads, Evolution Wins—Tails, Creation Loses?)
52. 캄브리아기 화석 새우의 뇌는 현대적으로 보였다. (Fossil Shrimp Brains Look Modern)
53. 선캄브리아기 지층에서 발견된 식물 화분과 포자들. : 남미 로라이마 지층의 식물 미화석과 진화론적 미스터리 (The evolutionary paradox of the Roraima pollen of South America is still not solved)
54. 선캄브리아기 미화석에서 단백질이 확인되었다. (Precambrian Protein Identified)
55. 사람의 조상으로 주장되는 5억 년(?) 전의 바다벌레. : 캄브리아기 생물이 자신을 보호할 집을 짓고 있었다. (Sea Worm Is 'Man's Ancestor')
56. ‘캄브리아기의 폭발’ : 화석은 진화가 아니라, 창조를 가리킨다! (The Cambrian Explosion : The fossils point to creation, not evolution)
 
 
미래의 데이터 저장 장치로 DNA가 떠오르고 있다! (DNA Is the ...
나비가 현화식물보다 7천만 년 더 일찍 진화되었다? : 그런데 2억 ...
돌연변이 : 진화의 원료? (Mut...
하나의 특별한 우주 : 그 개념...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
2017년 창조과학 10대 뉴스
호박 내로 생물이 포획되는 과정...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구절 : ...
수십억 년의 연대를 받아들여서는...
아담과 이브의 혈액형은? (It's...
진화론을 비판하는 3,000 명의 ...
여리고의 성벽 : 고고학적 확...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과학실험 큐티2
김형기 저

종교가 되어버린 진화라는 상상
정재훈 저

과학실험 큐티3
김형기 저

빅뱅과 5차원 우주창조론
권진혁 저

영화 속 진화론 바로잡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저